전남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하루새 16명 추가
전남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하루새 16명 추가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11.25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일상생활 마스크 착용ㆍ방역수칙 준수 강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 나주 초등학생 자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을 것을 비롯해 전남에서 16명이 추가로 나왔다. 지역별로는 나주 10명, 순천 5명, 목포 1명이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전남지역 총 확진자는 381명으로 지역감염 331명, 해외유입은 50명이다. 지난 7일 이후 전남지역 감염자는 총 186명으로 조사됐다.

지난 24일 순천은 광양 기업체 관련으로 격리 해제전 검사에서 1명, 아파트 건설현장 관련 가족과 동료 등 2명이 확진됐다.

목포에선 순천 건설현장 관련 지인 1명이 추가됐으며, 나주에서도 전남367번 확진자 등 일가족이 4명이 확진됐다.

이후 25일에는 순천에서 아파트 건설현장 관련 가족 2명이 추가 발생했고, 나주에선 의료기관 방문 관련 1명, 전남367번과 접촉한 지인 4명, 식당 종사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

전남도 역학조사 공동협력팀과 순천․목포․나주 신속대응팀은 합동으로 확진자 이동 동선과 접촉자 분리 등을 위해 CCTV 분석을 통한 정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확진자 방문 장소는 임시 폐쇄 및 방역소독 조치를 완료했다.

아울러 전남도는 병상 부족 해소와 경증 환자 치료를 위해 25일부터 나주에 소재한 생활치료센터 재개에 들어갔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겨울철 감기로 착각해 3~4일간 치료 골든타임을 놓쳐 주변 사람들에게 전파시키고 있다”며 “시장․장소를 불문하고 감염 우려가 있어 연말 송년회 등 가족·지인간 모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일상생활에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