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서초 할머니 학생들, 시집 '가방을 지고' 출간
군서초 할머니 학생들, 시집 '가방을 지고' 출간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1.01.13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집 '가방을 지고' 표지
시집 '가방을 지고' 표지

[영광=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영광군 군서초등학교(교장 민의식) 2학년 '할머니 학생'들이 시집 ‘가방을 지고’를 냈다. 시집에 참여한 늦깎이 학생은 모두 5명.

지난 2019년 군서초에 입학한 늦깎이 학생들은 수업 시간에 동시와 그림책을 읽고, 시를 쓰고 시와 어울리는 그림을 그리기는 공부를 했다.

어르신들은 "나이가 많아 배운 것을 금방 잊어버린다"면서도 배우고자 하는 열정과 의지를 불태워 재학생들에게 본보기가 되고 있다.

이번 시집은 '할머니 학생'들이 칠십 평생 살아온 삶의 일상들을 틈틈이 일기장에 적어놓은 시들을 정리한 것이다.

군서초는 12일 학생들의 시집 발간을 기념하는 시낭송회를 열었다. 어르신들은 재학생들과 교직원들 앞에서 자신의 시를 낭송하며 시의 아름다움을 공유했다.

특히 '늦깎이반'의 막내 격인 이선숙 학생은 ”한글을 전혀 몰랐는데 글을 배워 이렇게 시까지 쓰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가슴이 벅차 눈물이 난다.“며 눈물을 훔쳤다.

이어 "처음엔 글을 몰라 부끄럽고 막막하기만 했지만 땀 흘리며 한 자 한 자 공부하다 보니 이제는 한글을 읽고 쓰게 되어 은행 업무와 버스 타는 것, 시장에서 장보고 계산하는 것 등 혼자서 스스로 할 수 있게 되어 뿌듯하다."고 말하며, 천진난만하게 활짝 웃었다.

한편, 전교생이 40명인 군서초는 현재 신입생을 모집중이다. 군서초는 일대일 맞춤형 학력관리가 가능한 작은학교이면서 읍내와 5분 거리인 지리적 이점이 있어 각광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