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10명 중 4명 수면 '부족'…입시준비 건강 '포기'
고교생, 10명 중 4명 수면 '부족'…입시준비 건강 '포기'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9.3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교 의원, 잠과 건강 포기할 수밖에 없게 된 현실과, 구조적 문제 다시 한 번 진단해보아야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고등학생 10명 가운데 4명은 학업과 대학 진학을 위해 수면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서울 중랑구갑)이 30일 교육부로 제출받은 ‘2018년도 학생건강검사 자료’에 따르면 고등학생의 하루 6시간 미만 수면율은 43.44%으로, 10명 가운데 4명은 적정 수면시간을 포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결과는 초·중·고생의 신체발달 상황, 건강생활 실천정도 및 주요 질환을 알아보기 위해 전국 1023개 표본학교의 건강검사 자료를 분석한 것이다.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하루 6시간 미만 수면율은 초등학생이 3.06%이였지만 중학교로 올라가면 13.57%로 높아지고, 고등학생은 무려 43.44%로 폭증했다.

한편, 학생들의 건강생활습관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한 2018 건강행태조사 주요결과에 따르면, ▲ 영양 및 식습관 지표 중 절제해야 할 식습관인 ‘아침식사 결식률’, ‘주 1회 패스트푸드 섭취율’은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높게 나타났으며, ▲‘아침식사 결식률’은 초‧중‧고생 모두 이전에 비해 2018년에 증가세가 뚜렷했다.

마지막으로 ▲ 권장 식습관 지표인 ‘우유‧유제품 매일 섭취율’과 ‘채소 매일 섭취율’은 학교 급이 올라갈수록 낮았고, 채소 매일 섭취율은 모든 학교급에서 30% 미만이었다.

서영교 의원은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의 건강문제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건강증진 교육을 시행하고, 필요한 건강지식을 집중 습득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하며, “가정, 지역사회는 물론 정부 차원에서도 학생의 건강회복을 위한 정책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우리 아이들이 성적과 대학을 위해 수면과 건강을 포기하고 있는 현실이 너무나도 안타깝다”며 “우리 아이들이 학년이 올라갈수록 대학진학을 위해 건강을 포기하고, 학업에만 열중할 수밖에 없게 된 현실과, 구조적인 문제를 다시 한 번 진단해보아야 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