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내년 ‘가고 싶은 섬’ 사업대상지 공모
전남도, 내년 ‘가고 싶은 섬’ 사업대상지 공모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7.26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개 섬 선정…섬당 5년간 10억 씩 총 50억 지원
낭도대교 야간경관조명(사진=여수시 제공)
전남 가고싶은섬 1호 낭도와 연결되는 낭도대교 야간경관조명(데일리모닝DB)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가 26일 “내년 ‘가고 싶은 섬’ 사업 대상지에 대한 공모를 했다.

공모기간은 27일부터 내달 26일까지며, 신청서는 8월 17일부터 26일 기간에 한해 접수한다. 관심 있는 시․군은 전남도 섬해양정책과로 신청하면 된다.

전남도는 9월말까지 서류․현장․정책평가를 실시해 10월 2개 섬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평가는 섬 가꾸기 전문가 8명 이내로 평가단을 구성해, 섬의 독특한 생태․자연․문화․역사 등을 중심으로 섬 마을 활성화와 잠재력, 사업 추진가능성, 주민 참여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되면 내년부터 10억 원씩 5년간 총 50억 원이 지원돼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개발방향과 주제 등을 정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섬을 가꿀 수 있게 된다.

‘가고 싶은 섬’ 사업은 첫해인 2015년 여수 낭도를 비롯, 고흥 연홍도, 강진 가우도, 완도 소안도, 진도 관매도, 신안 반월·박지도 등 6개 섬 선정을 시작으로 매년 2개 섬이 추가돼 현재 총 16개 섬이 선정됐다.

이중 9개 섬은 관광기초시설에 대한 조성을 마쳐 개방됐으며, 오는 2024년까지 24개 섬을 선정해 집중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개방한 9개 섬은 마을식당과 게스트하우스, 카페, 특산품판매장 등을 통해 최근 4년간 28억원의 마을 공동 소득을 창출했으며, 65가구 85명이 귀어해 섬 지역에 새로운 활력소을 불어넣고 있다.

박용학 전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이후 관광객이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마을기업 운영으로 새로운 주민 소득 창출을 이끌고 있다”며 “앞으로도 섬 주민이 주도한 지속가능한 ‘가고 싶은 섬’을 만들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