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 교육이슈
'2020년 대입' 10명중 8명 수시로 ‘선발’학종전형 비율도 소폭 증가…서울 15개 주요대, 수능전형 확대
수시모집은 학생부 위주, 정시모집은 수능 위주의 선발 안착
학생부 위주 전형·고른기회 전형 선발비율 증가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1  13:30: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현재 고등학교 2학년생이 치를 2020학년도 대학입학전형에서 수시모집으로 77.3%을 선발한다.

신뢰도 논란이 불거진 학생부 종합전형 모집 비율도 2019학년도보다 1.2%p 증가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1일 전국 198개 4년제 대학교의 '2020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발표했다.

2020학년도 대입전형 전체 모집인원은 34만7866명으로 2019학년도 34만8834명 보다 968명 줄어든다. 2018학년도에는 35만2325명이다.

수시모집 인원은 전체인원의 77.3%인 26만8776명으로 2019학년도 26만5862명 보다 2914명(1.1%p) 늘어난다.

이처럼 수시모집이 늘면서 정시모집 비중은 계속 줄고 있다.

2020학년도 정시모집 인원은 7만9090명으로 2019학년도 8만2972명 보다 3882명(1.1%p) 줄었다.

 

1997년 도입된 수시모집 비중은 2007학년도에 51.5%를 기록하며 정시모집 비율을 처음 앞질렀고, 이후에도 계속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전형별로 살펴보면 학생부 위주 전형(학생부교과·학생부종합)의 중요성이 계속 커지는 모양새다.

2019학년도 대입 모집인원의 65.9%(22만9881명)였던 학생부 위주 전형 모집인원은 2020학년도에 67.1%(23만3230명)로 올라간다.

특히 신뢰도 논란이 큰 학생부종합전형 모집인원은 8만5604명으로 전체 모집인원의 24.6%를 차지한다. 2019학년도 보다 0.2%p 높아졌다.

핵심 전형요소 중심으로 표준화된 대입전형 체계에 따라 수시모집은 26만8776명 중 23만2513명(86.5%)을 학생부 위주로 선발하고, 정시모집은 7만9090명 중 6만9291명(87.6%)을 수능 위주로 선발한다.

대학별 논술 위주 전형 모집 인원은 1만2146명으로 2019학년 1만3310명보다 1164명 감소한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차상위계층 가구 학생, 농어촌 학생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를 대상으로 한 '고른기회전형' 모집인원은 4만6327명으로 2019학년도보다 2956명 늘어난다.

지역인재의 대입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도 모집인원의 4.6%인 1만6127명으로 2828명 증가한다.

이날 발표된 2020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주요사항은 고등학교와 시·도 교육청에서 책자로 볼 수 있고, 7월부터 대입정보포털 '어디가'(www.adiga.kr)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게다가 대교협 대입상담센터에서는 진학지도 경험이 풍부한 현직 교사들과 전문상담원들이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진학, 진로상담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홍갑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TOP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남구 방림로 31 (방림동 562)  |  제보 및 문의 : 062)470-5600(代) 010-7365-3388  |  팩스 : 062)470-5600
등록번호 : 광주 아 00051  |  등록일 : 2011. 4. 7  |  편집인 : 홍갑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갑의
Copyright © 2018 데일리모닝. All rights reserved.  |  문의메일 : kuh3388@hanmail.net
데일리모닝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발행인(편집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