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직 구직자 10명 중 7명, “구직난 더 심해졌다”
생활직 구직자 10명 중 7명, “구직난 더 심해졌다”
  • 이현진 기자
  • red0031kr@naver.com
  • 승인 2019.03.1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반수 이상 응답자, 눈높이 낮춰 ‘묻지마식’ 지원
장기화되고 있는 경기불황… 구직자 64% “앞으로도 구직난 계속될 것”
 

[데일리모닝] 이현진 기자 = 통계청이 발표한 2월 고용동향에 취업자 수 증가폭이 1년여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회복했다고 하지만 생활직 구직자들이 실체 체감하는 구직난은 더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최근 생활직 구직자 1039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체감 구직난’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9.5%가 ‘구직난이 더 악화 되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28%는 ‘여는 때와 비슷하다’고 답했으며 ‘구직난이 완화되었다’는 응답은 4%에 그쳤다.

희망직종별로 느끼는 체감 구직난에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희망직종별로는 ‘영업/고객상담’ 분야 구직자들이 75%로 구직난을 가장 심하게 느끼고 있었다. 불경기에 상대적으로 취업이 잘 되는 분야로 알려진 영업/고객상담 분야이지만 장기화 되고 있는 경기 침체 속에서 이 또한 녹록치 않아 보인다.

이어 ‘사무관리’(72.6%) ‘생산/기술/건설’(71.7%), ‘판매/유통’(67%), ‘서비스’(65%), ‘교사/강사’(62.3%)순으로 구직난을 느끼고 있었다.

구직난이 악화되었다고 느끼는 이유로는 44.2%가 ‘채용공고가 예전에 비해 줄어서’를 1위로 선택했다. 다음으로 ‘임금이나 근무조건이 점점 나빠져서’(26.7%), ‘지원 자격조건이 높아져서’(10%), ‘서류 합격 및 면접제의가 줄어서’(9.4%), ‘채용 절차가 까다로워진 곳이 많아서’(8.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구직난이 악화되면서 구직자의 31.4%는 ‘희망 직종이 아니어도 무조건 지원했다’고 밝혔다. 뒤이어 ‘눈높이를 낮춰 지원했다’(30.7%), ‘소신 지원보다 묻지마 지원을 많이 했다’(13.3%), ‘오히려 입사지원에 더 신중해졌다’(10.2%), ‘구직활동 자체를 하지 않게 되었다’(6.1%), ‘자격증 취득 등 더 좋은 스펙을 위해 노력했다’(5.7%) 등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생활직 구직자들은 앞으로의 취업시장에 대해서도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64%가 ‘구직난은 계속 될 것 같다’고 예상했으며 ‘내년 상반기’, ‘올해 하반기’에 좋아질 것 같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10.9%, 9.6%에 머물렀다.

구직자들은 현재 구직난의 주요 원인으로 ‘장기화되고 있는 경기불황’(36.8%)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밖에 ‘최저임금인상 등 인건비 인상’(23.5%), ‘계속 변화되는 일자리 및 고용정책’(13.5%), ‘해소되지 않는 청년실업과 급속한 고령화’(13.1%), ‘정부와 기업의 일자리 창출 노력 부족’(10.3%) 등이 있었다.

한편 구직난 심화로 인한 취업스트레스로 질병에 걸린 적이 있냐는 질문에 57.9%가 ‘있다’고 답해 취업 준비를 하며 많은 구직자들이 질병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스트레스로 인해 얻은 질병으로는 ‘우울증, 공황장애’(22.3%)가 가장 많았으며 ‘두통’(18.8%), ‘소화불량’(17.6%), ‘불면증’(16.8%), ‘만성피로’(13.3%), ‘탈모’(6.6%), ‘섭식장애’(4.7%) 순으로 호소하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