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상무중-치평중 통폐합 원점서 재검토하라”
“광주 상무중-치평중 통폐합 원점서 재검토하라”
  • 홍갑의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6.1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상무중·치평중 교육부 통폐합 대상 기준 200명 이하에도 해당되지 않아
지난 5일 오전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상무중 통폐합 반대 대책위원회가 교육청에 상무중과 치평중의 통폐합에 반대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제공)
지난 5일 오전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상무중 통폐합 반대 대책위원회가 교육청에 상무중과 치평중의 통폐합에 반대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제공)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광주시교육청이 상무중학교와 치평중학교의 통폐합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시교육청이 상무중과 치평중을 통폐합 추진과 관련, 이 학교들은 교육부가 정한 적정규모학교 육성 추진 권고 대상에 해당되지 않다”며 “교육감의 치적 쌓기 위한 학교통폐합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주문했다.

교육부는 농촌 등 외곽지역의 경우 학생수 60명 이하, 도심지역은 200명 이하의 학교를 통폐합 대상학교로 권고하고 있다.

시민모임은 “이해 당사자인 상무중 학부모회 및 시민사회에서는 각종 민원과 교육감 면담, 교육청 앞 시위 등을 통해 학교 통폐합 반대 의견을 전달했지만 광주시교육청은 학교 구성원의 정당한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학생 수 축소현상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할 광주시교육청이 조급하고 무리하게 일부 학교의 학교통폐합을 집행하는 것은 폐교부지에 또 다른 교육시설을 설립하기 위해서다”며 “학교를 지키고 싶다는 학교구성원의 절절한 의견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설사 학교통폐합을 시켜 정말 필요한 교육시설을 세운다 하더라도, 명분 없는 강제적 폐교 위에 세운 교육시설은 두고두고 비난을 받을 수 있고, 그 책임은 교육행정의 수장인 장휘국 교육감이 져야할 것”라고 경고했다.

특히, “광주시교육청은 학교통폐합을 위한 명분으로 학령인구 감소 추세를 내세우고 있으나, 학령인구 감소 추세는 이들 학교만 아니라 광주전역의 문제이다”며, “학교군 내 학생배치시설 등을 감안해 학급당 학생 수를 적절히 감축해 배치하라”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광주시교육청은 더 이상 꼼수를 부리지 말고, 학교통폐합의 반대여론과 행정절차의 하자를 인정 후 원점에서 적정규모학교 육성을 위한 계획을 세워”라고 촉구했다.

광주시교육청은 지난 2017년 10개 학교에 대해 통폐합 추진했으나 대상선정, 시기 및 절차 등에 관해 학부모, 학생, 동문회, 지역주민 등의 반대 여론과 행정절차의 하자가 많다는 이유로 당초 추진 계획을 재검토하기도 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