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묵은 택시 사납금제 전면 폐지
30년 묵은 택시 사납금제 전면 폐지
  • 홍갑의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19.08.02 11: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새벽 여객자동차법과 택시발전법 국회 본회의 통과
박홍근 의원, “택시산업 혁신과 택시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 계기될 것”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택시 기사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사납금제도가 30년 만에 전면 폐지된다.

2일 택시 사납금폐지와 완전월급제를 시행하는 내용의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과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본회의를 통과한 여객자동차법과 택시발전법 개정안의 핵심은 현행 국토부 훈령에 규정되어 있는 일정금액의 운송수입금 기준액을 정해 수납하지 못하도록 하는 ‘전액관리제’를 법률에 직접 규정해 사납금제를 폐지하고, 소정근로시간 관련 대법원 판결을 고려해 일반택시운송사업 택시운수종사자의 근로시간을 1주간 40시간 이상이 되도록 보장해 완전월급제의 시행근거를 확보한 것이다.

다만, 시행시기는 법인택시 사업자의 유예요청 의견을 반영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여객자동차법의 ‘전액관리제’는 2020년 1월 1일자로 시행돼 사납금제가 완전 폐지된다. 택시기사에게 소정근로시간을 40시간 이상 보장해주도록 하는 택시발전법은 2021년 1월 서울을 시작으로 나머지 지역들은 5년 이내에 시행시기를 정하도록 하였다.

택시 사납금제가 폐지됨에 따라 앞으로 택시업계의 경영환경과 노사관계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완전월급제 도입에 따라 택시 기사의 열악한 처우와 택시들의 과속, 승차거부, 불친절이라는 악순환이 크게 개선되는 등 택시업계 전반에 긍정적 효과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 법안을 대표발의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 중랑구을)은 “이번 법 개정으로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합의 내용을 본격 이행할 수 있는 상황이 마련되었고 30년 넘게 택시산업을 왜곡시켜온 사납금제 폐지로 택시노동자들의 생존권과 노동권을 제도적으로 보장할 수 있게 되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박 의원은 “애초 원안에서 시행시기가 늦춰지거나 시행지역이 줄어들고, 실 근로시간 대신 소정근로시간으로 변경된 점은 아쉽다”고 밝히고, “근로시간에 부합하는 완전월급제의 전국단위 시행은 여전히 우리의 과제로 남게 되었다”며 국회와 정부의 각별한 관심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만 2019-08-02 14:25:51
회사는 직원의 농땡이를 볼 수 있게 차량과 모니터 프로그램에 투자하고 gps 트래커라는 위치정보를 붙여 운행을 모니터 해야 하고
기사는 급여제인 만큼 정확하게 열심히 시간 준수하여 일하여야 한다
그래야 노사 양쪽 모두 상생에 두움이 될것이다
한 두명의 농땡이 꾼들 보면 신경질 난다... 차세워 두고 손님 가려 받는 일부 기사 때문이라도
모두 위치 추적기로 운행시간과 휴식시간 대기시간을 관리 해야 한다
이 투자비용은 수익 부담의 원칙에 따라 수익자인 회사가 부담하여야 한다
국민 세금으로 지원 하지 말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