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남 취약계층에 가구당 30~50만원 지원
[코로나19] 전남 취약계층에 가구당 30~50만원 지원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3.2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도 3개월분 공공요금 지원…지역사랑상품권 3725억원 확대 발행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3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 긴급 민생지원을 위한 안정종합대책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3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 긴급 민생지원을 위한 안정종합대책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전남도 제공)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전남도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격고 있는 저소득층에게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지원한다.

게다가 연매출 3억원 미만 소상공인에게도 3개월분 공공요금을 지원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3일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코로나19 긴급 민생지원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는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 1835억 원의 긴급 생활비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으로 중위소득 100%이하 가구로 정부에서 기존 생활지원을 받는 분을 제외하면 도내 87만 가구의 37%인 32만 가구가 혜택을 받게 된다.

일단, 대상자가 확정되면 전남도는 가구원수에 따라 한 가구당 최대 50만원까지 차등지원하며 지역사랑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지원된다.

김 지사는 “가장 피해를 입은 연매출액 3억 원 이하의 소상공인 8만 5000여명에게 255억 원을 투입해 3개월분의 공공요금을 최대 30만원까지 지원하겠다”는 시행계획도 밝혔다.

이를 통해 저소득 소상공인은 최대 8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더불어 “긴급경영안정자금 1천억 원과 특례보증 2200억 원, 지역사랑상품권 3725억 원을 확대 발행하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을 위해 자금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를 위해 도비를 추가로 투입해 300억 원 규모의 경영지원을 즉각 시행하겠다”고 확약했다.

이날 김 지사는 요양병원과 요양원의 방역관리를 의무 이행토록 하는 6개항의 행정명령도 발동했다.

김 지사는 “각 시설별로 종사자와 환자, 입소자 등의 의심증상을 확인하고 시설의 감염관리책임자를 지정함은 물론 시설 종사자는 출근시 매일 발열을 체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자원봉사자와 가족의 시설출입과 환자 및 입소자의 면회나 외출, 외박을 금지하고, 시설내 모든 사람에 대해 발열, 기침 등 의심증상 여부를 매일 2회 확인하고 기록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와함께 정부의 범국민적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 발표와 관련해 전남도에서도 앞으로 2주간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은 운영을 중단해줄 것을 강력히 권고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특히, 예식장이나 장례식장 등을 방문할 경우 가급적 식사하지 말고 접촉 최소화를 당부했다.

게다가 발열이나 인후통, 기침과 같은 증상이 나오면 출근을 삼가고 재택근무 활성화를 권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