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중학교 女교사 코로나19 ‘확진’…학교 폐쇄
광주 중학교 女교사 코로나19 ‘확진’…학교 폐쇄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08.27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북구 성림침례교회 신자, 무증상 감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광주의 한 중학교 여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교육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7일 광주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광주 북구 두암중학교 여교사 A씨가 전날 밤 코로나19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광주 북구 성림침례교회 신자로 이 교회 신자들이 무더기 감염자 중 한 명이다.

A씨는 지난 25일 전체 신자를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 결과, 무증상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교육당국은 해당 학교를 곧바로 폐쇄 조치하고, 교직원 40여 명을 상대로 긴급 역학조사에 나섰다.

다행이 원격수업 기간이어서 학생 접촉자는 없는 상태다.

교직원 40여 명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와 함께 재택근무토록 했다.

성림침례교회에서는 화순에 거주하는 광주 284번 확진자가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에 다녀온 뒤 3차례 예배에 참석했고 이 과정에서 교인 28명이 감염됐다. 추가 감염자 속출 가능성도 제기돼 '무더기 전파의 단초를 제공한 것 아니냐'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교무실과 회의실 등 학교 시설에 대한 긴급 방역작업은 했고, 전체 교직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