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ㆍ전남 행정통합 논의를 위한 합의문(전문)
광주ㆍ전남 행정통합 논의를 위한 합의문(전문)
  •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 승인 2020.11.02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모닝] 광주광역시장과 전라남도지사는 양 지역의 정치·경제·문화적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다.

통합논의는 광주광역시민과 전라남도민의 화합과 소통 속에서 이루어져야 하며, 시·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면서 소수의견이 존중되도록 한다.

논의 과정은 양 시·도의 미래발전을 위하여 모두가 만족하고 윈-윈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어야 하며, 소모적인 논쟁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상호 존중과 배려의 자세로 임하도록 한다.

이에 양 시·도지사는 다음과 같이 합의한다.

1. 통합논의는 민간 중심으로 추진하며, 행정은 이를 적극 지원한다.

2. 통합논의를 위한 1단계는 광주전남연구원이 통합의 내용과 방법, 절차 등 제반사항에 관한 연구용역을 수행하는 것으로 하고, 연구내용에는 경제공동체 구축 등 다양한 방안들의 장단점을 포함한다.

3. 통합논의 2단계는 용역기간 1년과 검토·준비기간 6개월을 거쳐 시·도통합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여 진행한다.

4. 양 시·도는 통합단체장의 권한을 강화하여 명실상부한 통합과 조정의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충분한 권한과 재정지원 확보 등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 제도개선이 이루어지도록 상호 협력한다.

5. 통합청사 소재지 문제가 통합논의의 장애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현재의 시청과 도청은 통합 이후에도 현재의 기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한다.

6. 통합논의는 국립 의과대학 지역 내 설립 등 두 지역의 주요 현안 정책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