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민주당 전남도당, 5·18 망언 한국당 3명 의원 제명 ‘촉구’“민주주의 근본 부정하는 국회의원 국회 안에 있을 자격 없어”
홍갑의 기자  |  kuh338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1  14:34: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모닝] 홍갑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서삼석)은 11일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촉구했다.

전남도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들 국회의원들과 극우인사들이 한국당의 방조 속에서 피 흘려 이룩한 민주주의를 우롱하고, 역사를 퇴행시키려는 태도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이같이 요구했다.

전남도당은 “한국당과 공청회 공동 주최자인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이미 허위사실로 유죄판결을 받은 지만원이 주제발표 통해 ‘5・18 북한군 개입’ 거짓 주장을 하도록 방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북한 개입설은 학살의 주범이자 내란음모 수괴로 실형선고를 받은 전두환씨 조차 사실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폭동’, ‘종북좌파가 만든 괴물집단’ 등의 망발을 쏟아냈다.

김진태 의원은 영상축사를 통해 “5・18 문제는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삼석 도당 위원장은 “역사를 거스르고 나라를 분열시킨 자유한국당은 이번 공청 파문에 대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5・18 희생자들을 매도한 3인의 국회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광주・전남 시・도민의 이름으로 촉구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홍갑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TOP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남구 방림로 31 (방림동 562)  |  제보 및 문의 : 062)470-5600(代) 010-7365-3388  |  팩스 : 062)470-5600
등록번호 : 광주 아 00051  |  등록일 : 2011. 4. 7  |  발행인 겸 편집인 : 홍갑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갑의
Copyright © 2019 데일리모닝. All rights reserved.  |  문의메일 : kuh3388@hanmail.net
데일리모닝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발행인(편집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